UPDATE. 2018-05-28 08:28 (월)
민주 당 경선룰 조율 '삐걱'
민주 당 경선룰 조율 '삐걱'
  • 김세희
  • 승인 2017.01.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대권주자 대리인 회동에 / 박원순, 중립성 문제삼아 불참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룰 협상이 출발부터 진통을 겪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당에 ‘백지위임’을 약속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은 보이콧했다. 당내 주자들끼리 경선룰을 두고도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은 11일 경선규칙 조율을 위해 당내 대선주자들의 대리인들을 불러 모았다.

문 전 대표 측에서는 오종식 전 민주통합당 대변인, 이재명 시장 측에서 함효건 휴먼리서치 대표, 안희정 지사 측에서 이후삼 전 충남지사 정무비서관, 김부겸 의원 측에서 강원구 새희망포럼 전략기획실장이 참석했다.

그러나 박 시장 대리인은 지도부의 중립성을 문제 삼아 불참했다. 박 시장은 최근 편향성 논란이 불거진 ‘개헌문건 파동’에 반발하고 있다. 또 추미애 대표가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경선룰 마련에 나설 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서도 ‘일방적’이라는 입장이다.

박 시장의 보이콧과 더불어 주자들 간 경선룰에 대한 의견도 갈리고 있다. 결선투표제나 모바일 투표 등의 도입 여부가 쟁점이다.

결선투표제와 관련해선 문 전 전 대표를 제외한 다른 주자들은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 투표는 일부 주자들이 “문 전 대표에게 지나치게 유리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