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전북도·새만금청 갈등 진단] ① 현주소 -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 놓고 '폭발'
[전북도·새만금청 갈등 진단] ① 현주소 -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 놓고 '폭발'
  • 최명국
  • 승인 2017.01.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투자 무산·외지업체 수주 독식으로 '균열' / 현안마다 마찰음…급기야 '청장 경질론'까지

새만금사업의 양대 축인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의 갈등이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삼성의 새만금 투자 철회와 지역 건설업체 공사 수주율을 놓고 각을 세웠던 두 기관이 화합하지 못하는 모습을 두고 지역 사회의 우려가 크다.

특히 올해는 조기 대통령 선거가 예상되는 만큼,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 등을 위한 대선공약 발굴에 힘을 모아야 하기 때문이다. 전북도와 새만금청의 갈등 요인과 배경, 새만금 조기 개발을 위한 상생 방안 등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2013년 9월 새만금청이 출범할 때만 해도 각 부처에 분산됐던 새만금 관련 업무가 체계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하지만 민선 6기 출범 이후 전북도는 각종 현안을 놓고 새만금청과 이견을 보였다.

지난해 5월 삼성이 ‘새만금에 투자할 계획이 없다’고 전북도에 통보하면서, 두 기관의 갈등은 표면화됐다. 전북도는 새만금 투자 양해각서(MOU)에 따른 조속한 투자 계획 수립을 삼성에 요구한 반면 새만금청은 ‘새로운 투자 계획이 있을 때, 투자 대상으로 새만금을 우선 고려하겠다’는 삼성의 입장을 대변했기 때문이다. 이 때만 해도 전북도는 새만금청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직간접적으로 요청했다. 그러나 삼성이 투자 계획을 철회하겠다고 ‘최후통첩’하면서 희망도 사라졌다.

전북도와 새만금청 갈등은 지난해말 새만금 남북2축 도로 공사를 외지업체가 독식하면서 재점화했다. 급기야 송하진 지사는 11월 23일 이병국 새만금청장의 경질을 언급했다.

송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이 청장은 국무총리실 새만금사업추진기획단장을 시작으로 7년 동안 새만금 업무를 맡았다. 하지만 전북의 이익을 (얼마나) 대변했는지에 대해선 의문이 든다”며 “청장 경질분위기를 만들겠다”며 작심발언을 했다. 새만금 도로 건설 과정에서 새만금청이 지역업체 참여율을 높이는데 소극적으로 대응한 데 대한 불만과 삼성의 새만금 투자가 무산되는 과정에서 이 청장이 제 역할을 못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올해 들어서는 새만금개발청이 주도하는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을 놓고 첨예한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

전북도는 지난 8일 “풍력발전단지는 새만금 종합개발계획(MP)에 포함되지 않은 사업으로 명품 새만금 개발을 저해한다”고 들고 “새만금청이 참여 기관과 지분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고, 신뢰할 만한 사업계획서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해상풍력발전사업 합의각서 체결 하루 전 입장을 바꿨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