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국민 10명 중 6명 "미 트럼프, 북 핵에 영향"
국민 10명 중 6명 "미 트럼프, 북 핵에 영향"
  • 연합
  • 승인 2017.0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10명 중 6명은 오는 20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출범이 북한 핵 문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지난해 11월 19~21일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일반전화와 휴대전화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미국의 대선 결과가 북핵 문제에 미칠 영향에 관한 질문에 60.5%는 ‘영향이 클 것’이라고 응답해 ‘영향이 적을 것’이라는 응답 33.4%에 비해 27.1%포인트 높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의 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주변국 중 한반도의 통일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칠 국가로는 중국(51.2%), 미국(35.5%), 러시아(3.2%), 일본(3.0%) 순으로 꼽았다.

우리나라의 안보 상황에 대해서는 ‘안정적이다’는 응답은 16.3%에 그쳤지만, ‘불안정하다’는 응답은 54.4%에 달했다.

앞으로 북한의 도발 수위가 높아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이 크다’는 응답이 73.0%에 달했지만, ‘가능성이 작다’는 응답은 20.3%에 그쳤다.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을 질문한 결과, ‘국제공조를 통한 대북제재·압박 강화’라는 응답이 28.2%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남북대화 재개(24.7%), 대북지원과 경제교류 확대(17.5%) 순으로 응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