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구직자 69.4% "면접 후 후회한적 있다"
구직자 69.4% "면접 후 후회한적 있다"
  • 기고
  • 승인 2017.01.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면접을 치른 뒤 후회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구직자 1617명을 대상으로 면접 후 후회 경험을 묻는 설문조사 결과 구직자 69.4%가 “면접을 치른 뒤 뒤늦게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64.6%) 보다 △여성(72.3%)이, 구직 유형별로는 △신입직(68.0%) 보다 △경력직(72.9%)이 후회 경험이 소폭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가장 많이 하는 후회(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는 ‘이렇게 대답할 것을’ 하고 생각하게 되는 △뒤늦게 생각난 답변(62.0%)이 차지했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하는 후회 2위는 △충분치 못하고 미흡했던 면접 준비(59.3%)가 3위는 △면접관의 압박에 휘말려 내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한 것(24.2%)이 각각 차지했다. 또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22.9%)와 △준비했던 답변을 다 하지 못했던 것(21.8%)도 구직자들이 많이 하는 후회 5위 안에 들었다. 그밖에 △지나치게 과했던 의지, 부자연스러운 태도(20.4%), △실패한 컨디션 조절(7.0%)도 자주 하는 후회로 꼽혔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후회하는 내용이 구직 형태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 것도 특징적이었다. 즉 △경력직 구직자의 경우 △뒤늦게 생각난 답변을 꼽는 응답이 응답률 68.8%로 가장 높았던 반면 △신입직 구직자는 △충분치 못하고 미흡했던 면접 준비가 67.0%의 응답을 얻어 가장 많이 하는 후회로 나타났다. 경력직 구직자가 면접 준비를 후회하는 비중은 40.8%로 신입직 보다 27%P 이상 낮았다.

이후 순위에서도 신입직 구직자는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24.6%)와 △준비했던 답변을 다 하지 못했던 것(22.2%)를 주로 후회한 반면, 경력직은 △면접관의 압박에 휘말려 내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한 것(29.1%)을 더 후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