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저임금 탓' 전북지역 중소기업 구인난 심각
'저임금 탓' 전북지역 중소기업 구인난 심각
  • 김윤정
  • 승인 2017.01.18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3분기 채용 인원 전년보다 11.2% 줄어 / '근무조건 열악' 큰 원인

전북지역의 청년 구직난 속에서도 정작 산업 현장에선 구인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이 발표한 ‘2016년 하반기 전북지역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4분기 동안 도내 사업체의 구인인원은 2만2734명으로 전년동기대비 2030명(8.2%) 감소했고, 채용인원도 2만1046명으로 2660명(11.2%) 감소했다.

특히 이 기간 동안 중소기업들의 적극적인 구인활동에도 불구하고 미충원 인원은 1688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충원율 또한 7.4%로 전년동기대비 3.1%p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도내 사업체의 부족인원도 덩달아 늘었다. 2016년 기준 전북지역 사업체의 부족인원(정상적인 생산활동을 위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느끼는 인원)은 8375명으로 전년에 비해 1766(27.6%) 증가했다.

도내에서 인력이 가장 부족한 산업으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과 ‘건설·생산직’으로 조사됐으며, 각각 3394명, 3090명 부족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지역의 인력부족률은 2.7%로 전년동기대비 0.7p 상승했고, 이는 전국대비 0.2p 높은 수치다.

도내 사업체들의 2016년 4/4분기에서 2017년1/4분기 중 채용계획인원은 1만1091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519명(15.9%) 증가했지만, 이 같은 추세라면 인력충원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구직자와 지역업체 간 미스매칭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낮은 임금수준 등 근로조건이 지원자들의 기대에 맞지 않기 때문(37.4%)’으로 분석됐다.

사업체에서 요구하는 경력을 갖춘 지원자가 없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18.3%로 나타나 기업과 구직자 간의 큰 시각 차이를 실감케 했다. 또한 ‘구직자가 기피하는 직종이기 때문’이라는 답변도 16.0%로 조사됐다. 고광훈 전주고용노동지청장은“우리지역의 인력 미스매치가 지난해보다 심각해져 여전한 과제로 남아있다”며“노동시장 격차 해소를 위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직업훈련 시스템 강화 등 활기찬 노동시장 조성을 위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17-01-18 15:00:05
소득도 줄고 불경기라 좋아하는 골푸,담배도 다끊엇다,,,

이미늦음~ 2017-01-18 11:51:18
그걸 이제야 알았나~ 친구들 전부 경기도 아님 인천 구미로 다 나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