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공시이율형 연금보험 수령기간과 방법
공시이율형 연금보험 수령기간과 방법
  • 기고
  • 승인 2017.01.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nancial Three GO 알려주GO 일곱 번째 이야기 중 보험회사가 운영주체가 되는 일반연금에서 상품 운용 방법(확정금리 형 연금보험, 공시이율 형 연금보험, 펀드 형 변액연금보험)에 따라서 적용하는 연금보험에 대하여 살펴보고 있다.

지난 시간에 이어 오늘도 시중 은행금리를 연동 적용하는 ‘공시이율 형’에 대하여 살펴보자. 2000년도 전후 시중 은행금리는 10% 내외였지만 보험회사 ‘공시이율’은 8%를 적용했고 최저보증이율은 5%로 보증판매하게 되었는데 이후 시중 은행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공시이율’도 현재 2.5%까지 하락해 최저보증이율은 1.5%까지 조정되었다.

따라서 2000년도 전후 ‘공시이율 형’ 연금보험을 가입한 소비자들은 최저보증이율 5%~3%를 연금수령이 끝날 때 까지 적용받을 뿐만 아니라 연금수령 시 가입시점의 여명기간을 적용하여 분급받기 때문에 종신연금 선택 시 생존이익도 발생하게 된다.

그러나 종신지급 형이 반드시 유리한 것은 아니다. 공시이율 형 연금보험 수령기간 및 수령 방법은 지급개시 전에 선택 할 수 있는데 수령기간은 확정지급 형(5년, 10년, 15년, 20년)과 상속 형(연금지급 개시 시점의 원리금에 대한 이자와 일부 원금 수령 후 잔액 상속), 종신지급 형(10년 미만 수령 시 유족에게 10년 보증지급) 등이 있으며 수령방법은 매월, 매분기, 매년 등이 있다. 종신지급 형이 평균여명 기간이상 장수 할 때에는 유리하지만 연금지급 개시 전 본인의 건강 상태와 배우자 건강 상태(부부종신 형 선택 시)도 고려하여 1인이라도 장수의 가능성이 있을 때 선택하여야 한다.

그러나 단점이 있다. 20년 확정지급 형과 종신지급 형의 월 지급액을 살펴보면 20년 지급 형이 많은데 종신지급 형 선택 후 조기 사망 시 보증기간은 대체로 10년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종신지급 형 보다 매월 지급액이 큰 20년 확정지급 형은 20년 이내 사망시 유족에게 20년을 보증해 주기 때문에 종신지급 형의 10년 보증 보다 20년 확정지급 형의 20년 보증을 받는 것이 훨씬 유리할 것이다.

따라서 연금지급 기간 선택은 미리 선택하지 말고 연금지급 개시 전 여러 상황을 고려하여 다시 한 번 꼼꼼히 따져보면서 선택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이것이 바로 출구전략이다.

(다음 주 계속)

베스트로금융그룹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