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09:47 (화)
뼈다귀탕의 효능과 맛
뼈다귀탕의 효능과 맛
  • 기고
  • 승인 2017.01.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킨은 음식이다’와 ‘삼겹살은 음식이다’는 둘 다 내용상 아무 문제가 없다. ‘치킨, 삼겹살은 음식이다’라고 이어 쓸 수 있는 까닭이다. 그렇다면 ‘치킨, 삼겹살은 소주 안주로 최고다’라고 쓰는 건 어떤가. 술꾼1 : “에이, 치킨에는 맥주가 찰떡궁합이잖아?” 술꾼2 : “무슨 소리, 치킨도 소주 안주로 최고던데?” 적어도 술꾼1의 눈에는 잘못 쓴 문장일 것이다.

‘어린이의 성장기발육, 빈혈, 간장을 보호해주는 영양가 높은 음식이다.’ 어느 해장국집에서 발견한 문장이다. 여기서 말한 음식은 ‘뼈다귀탕’이다. 뼈다귀탕의 효능을 말하자는 게 아니다. 단어를 잘못 연결해서 쓴 문장이라는 것이다. 뭐가 문제라는 걸까.

이 문장은 ‘어린이의 성장기발육을 보호해주는 영양가 높은 음식이다’, ‘어린이의 빈혈을 보호해주는 영양가 높은 음식이다’, ‘어린이의 간장을 보호해주는 영양가 높은 음식이다’를 하나로 이어 쓴 모양이다. 되묻는 방식으로 하나씩 따져보자.

어린이의 성장기발육은 ‘보호’해야 하는 것인가, 아니면 ‘촉진’시켜야 하는 것인가. 당연히 후자 쪽일 것이다. 어린이의 ‘빈혈’을 ‘보호’해준다는 건 말이 되는가. 그러면 뼈다귀탕을 먹은 그 아이는 빈혈에 계속 시달리지 않을까. 어린이의 빈혈을 ‘예방’해준다고 해야 맞을 것이다.

어린이의 ‘간장’을 ‘보호’해준다는 말은 얼핏 아무 잘못도 없을 것 같은데 실상은 그렇지 않다. 일반적으로 보호해야 할 간장은 술에 찌든 어른들 것이기 때문이다. (아, 물론 일찍이 유치원 시절부터 술맛을 제대로 알고 그걸 밤낮을 가리지 않고 즐겨온 어린이들은 예외다.)

이 문장으로 전달하려는 것은 뼈다귀탕의 효능이다. 그걸 한꺼번에 쓰다 보니 내용이 뒤죽박죽되어 버린 것이다. ‘어린이의 성장기발육을 촉진하고 빈혈을 예방하며, 어른들의 간장을 보호해준다’라고 쓰면 글자 수는 비록 늘어나지만 뼈다귀탕 맛이 훨씬 좋아져서 그 해장국집이 문전성시를 이루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