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09:41 (수)
[도내 금융기관 애용합시다](1)전북은행
[도내 금융기관 애용합시다](1)전북은행
  • 백기곤
  • 승인 2004.02.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금융기관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른 경제지표와 마찬가지로 도내 금융기관은 예수금과 대출이 전국 비중의 2%대에 불과할 정도로 초라한 모습이고 열악한 지역경제 탓에 여·수신 영업이 한계를 맞고 있다.

낮은 금리로 예수금을 늘리는데 애로가 있고 우량한 대출처를 찾기 힘들어 수익성 향상을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전북경제살리기 운동본부(수석대표 신균정)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하는 '내고장 금융기관 이용하기'의 일환으로 지역 금융기관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

'지역밀착형 소매금융 전문 은행'

전북은행의 중장기 목표이다. 외형을 키우기 보다 내실과 성장을 중시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69년 12월 10일 창립된 전북은행은 93년 전주시 금암동 현 20층 건물로 이전했고 95년 국내 최초 드라이브인 뱅크 개설, 99년 5백억원 유상증자(납입자본금 1천6백53억원), 2000년 인터넷뱅킹 서비스 시작과 전라북도 주금고 계약 체결 등에 이어 지난해에는 사업부제 중심 직제 개편, 무디스 신용평가(Baa3 : 투자 적격), 창립 이래 최대 경영성과(당기순이익 4백42억원) 실현 등의 길을 걸어왔다.

현황은 납입자본금 1천6백53억원, 발행주식 3천3백6만주, 본점(4본부 17개팀)과 70개 영업점, 365코너 60개소·자동화기기 2백84대, 정규직 6백97명·비정규직 2백75명 등 임직원 9백82명이다.

은행권 구조조정 과정에서 우수한 자산건전성 덕분에 '독립은행'으로 살아남은 전북은행은 2002년 IMF 후유증을 극복해 부실을 청산하고 수익창출 기반을 마련, 클린뱅크를 구현했다. 지난해 자본잠식을 완전 해소하고 최고 경영성과를 달성했으며 올해에는 자기자본 확충·경영효율성 제고로 '자산 5조원 시대'를 열어젖혀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대내외에 발표했다. 올해 캐치프레이즈도 자산 5조원 달성을 의미하는 'Jump-5/2004'이다.

올해 경영목표는 수신은 3조8천8백30억원, 대출은 3조74억원, 당기순이익은 3백60억원, BIS자기자본비율은 11.94%이다.

지역밀착형 소매금융 전문은행이라는 목표는 전북은행의 각종 사업과 행사에서 확인된다.

올들어 실시한 행사는 신년음악회, 설맞이 고객서비스, 기업설명회, 키즈플러스 예금 출시, 새만금사업 공사 재개 환영, 신입행원 장애인 요양시설 봉사활동, 대학 장학금지급 등이다.

이와 함께 도내 대학과 자치단체에 발전기금 기탁으로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실천하고 있고 수익성·안전성과 더불어 부실채권 축소 등 우수한 자산건전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홍성주 전북은행장은 "전북은행의 경영실적은 국내 어느 금융기관과 비교해도 손색없게 내실이 있다”면서 "고객에게 최우선으로 봉사하고 있는 만큼 도민들의 애정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