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계란값 7일만에 반등…한판에 9000원대 회복
계란값 7일만에 반등…한판에 9000원대 회복
  • 연합
  • 승인 2017.0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란값이 7일 만에 반등하면서 9000원대를 회복했다.

지난 3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설 연휴 직전인 지난 26일까지 엿새연속 하락했던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이날 7일 만에 반등하면서 9030원으로 상승했다.

지난 12일 9543원까지 올랐던 계란 평균 소매가는 19~26일 주말을 제외하고 엿새 연속 하락하면서 8898원까지 떨어졌으나 설 연휴 직후인 31일 다시 9000원대를 회복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계란값이 설 연휴 전까지 엿새 연속 하락하긴 했지만, 본격적인 하락 추세로 접어들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었다”며 “산란계 부족 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야기된 근본적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단시간 내에 큰 폭으로 떨어지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