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0:20 (수)
전북 소비자 물가 1.9% '껑충'
전북 소비자 물가 1.9% '껑충'
  • 김윤정
  • 승인 2017.02.03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4년 3개월 만에 최고 / 서민들 가계 부담 커질 듯

지난달 전북지역 소비자물가가 전년동월 대비 1.9%나 오르면서 4년 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체감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생활물가지수도 101.93으로 조사돼 4년 11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전라북도 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9%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 10월(2.1%) 이후 4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물가상승의 주 원인은 조류인플루엔자(AI)에 따른 ‘계란 대란’ 여파로 농축수산물 물가가 껑충 뛴 데다 국제유가까지 덩달아 올랐기 때문이다.

무(119.0%), 배추(85.3%), 달걀(50.7%) 가격이 급등하면서 소비자들이 자주 사 먹는 채소, 과일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는 전년동월대비 11.4%나 상승했다. 또 공업제품(1.7%)과 서비스물가(2.1%)도 전년과 비교해 각각 올랐다. 국제유가 반등 여파로 그간 물가 안정세에 기여했던 기름 값은 휘발유 8.9%, 경유가 12.2%나 오르면서 전체물가 상승을 이끌었다.

도민들의 세금부담도 가중됐다. 전기료는 전년동월대비 11.6% 상승했으며 같은 기간동안 도시가스비도 6.8%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공공서비스 부문의 요금도 일제히 올랐다. 특히 전년과 비교해 하수도료(27.5%)와 시내버스료(8.2%)의 상승폭이 컷다.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 관계자는“국제유가 흐름과 신선식품의 작황여부를 볼 때 당분간 물가상승 흐름은 쭉 이어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HFVN 2017-02-03 06:40:45
늬기미18 좋아하는 골프도 끊어야 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