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트럼프 정책 불확실성…변동성 확대
트럼프 정책 불확실성…변동성 확대
  • 기고
  • 승인 2017.02.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반이민정책 발표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는모습을 보였다. 지수는 전주 대비 10.43포인트(0.50%) 하락한 2,073.16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536억원과 649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하락을 이끌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LG전자, 아모레퍼시픽,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하나금융지주, 현대제철 순매수했고,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삼성전자우, SK하이닉스, LG화학, 한국한공우주 순매도했다.

기관은 LG화학, LG전자, 한국타이어, SK, 삼성SDI, 현대건설 순매수했고, 아모레퍼시픽, 아모레G, 현대차, LG디스플레이, 현대위아, 기아차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개인투자자 매수세에도 불구하고 테마주들이 약세를 보이면서 4주 연속하락했다. 지수는 전주 대비 7.60포인트(1.23%) 하락한 616.81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536억원과 649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2172억을 순매수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리노공업, CJ E&M, 서울반도체, 에스에프에이, SKC코오롱PI, 바이로메드 순매수했고, 셀트리온, SK머티리얼즈, 카카오, 파라다이스, 뷰웍스, AP시스템 순매도했다.

기관은 휴젤, CJ오쇼핑, 주성엔지니어링, 메디톡스, 일진파워, GS홈쇼핑 순매수했고, SK머티리얼즈, 리노공업, 원익IPS, 에스에프에이, 비아트론, 솔브레인 순매도했다

국내증시는 트럼프 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변동성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6일 트럼프 대통령이 2018 회계연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한다. 그간 행정명령을 통한 행정부중심으로 정책을 펼쳐왔지만 예산안 제출로 의회와 정치적 협상을 시작하게 된다. 예산관리국장 청문회 때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인하와 지출계획을 시행하면 국가부채가 급증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 상황으로 앞으로 트럼프대통령과 미 의회의 갈등의 과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기대감으로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주요증시가 상승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 정책에 대한 우려감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 변동성이 커질 수밖에 없어 보인다.

국내증시도 지수상승에 따른 가격부담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를 비롯한 대외 불확실성을 고려했을 때 미국의 정책이 확정되는 대통령 취임 후 3개월정도 시기까지 답보상태의 상황이 이어질 수 있어 보인다.

다만 대외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들의 작년 4분기실적이 개선되고 있고, 올해 1분기 상장사 순이익에 대한 시장기대치는 전년 대비 6.0% 증가한 26조 8,000억원 규모로 두 달 사이 10.5% 상승한 상황이다.

KB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