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전북교육청,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사업에 37억 지원
전북교육청,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사업에 37억 지원
  • 김종표
  • 승인 2017.02.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업·진로교육 기회 확대

전북교육청이 올해 일반계 고교 교육역량 강화 사업에 37억 원을 지원한다.

전북교육청은 ‘2017년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추진계획’을 마련해 도내 94개 일반계 고교(종합고 포함)에 총 37억 원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우선 각 학교의 학급 규모에 따라 100만 원∼120만 원씩을 지원해 직업교육과 진로 맞춤형 프로그램을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물리와 화학, 국제정치 등 학생들의 선택이 적은 과목에 대해 인근 학교들이 교육과정을 공동 운영하는 ‘교육과정 거점학교’를 14곳가량 지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일반계 고교 학생들이 자신의 흥미와 적성을 고려해 심화 과목을 집중 이수할 수 있는 ‘진로 집중과정’도 20곳 안팎에서 운영한다.

전북교육청은 이와 함께 △인문학 강좌 △토론교육 △수학 인성 프로그램 △어르신 자서전 써드리기 △창의적 체험활동 자율 동아리 등 학교 선택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일반고 학생들이 지역 대학 이공계 교수들의 연구활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미리 가는 연구실’과 ‘전북 이공계 청소년 학술제’도 진행된다.

직업교육 기회도 확대한다. 전북교육청은 대학 진학을 희망하지 않는 일반고 2·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업교육 위탁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