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최경주, 첫날 선두권
최경주, 첫날 선두권
  • 전북일보
  • 승인 2004.02.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주가 6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 경기중 11번홀에서 티샷한뒤 날아가는 공을 바라보고 있다. (desk@jjan.kr)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총상금 530만달러) 첫날 선두권에 나섰다.

최경주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포피힐스골프코스(파72. 6천873야드)에서 치른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67타를 쳤다.

최경주는 7언더파 65타로 공동선두에 오른 J.J 헨리, 매트 쿠차(이상 미국) 에2타 뒤진 공동4위에 이름을 올렸다.

시즌 첫 경기에서 컷오프돼 "올해는 출전하는 모든 경기에서 상금을 따겠다"던당초 목표가 어긋났던 최경주는 "부진은 한 경기로 끝낸다"는 각오를 다진 듯 견고한 플레이를 펼쳤다.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60야드가 말해주듯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나간 최경주는 대신 페어웨이 안착률 857%, 그린 적중률 78%의 정확한 샷을 구사했다.

퍼트 역시 홀당 1.571개에 불과한 28개로 18홀을 돌아 선두권 도약에 원동력이됐다.

경기 전반 버디 2개를 보기 2개로 맞바꾸며 제자리 걸음을 걸었던 최경주는 후반 들어 11번∼14번홀에서 4개홀 연속 버디를 떨구며 단숨에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섰다.

최경주는 18번홀(파5)에서도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기분좋은 첫날을 마무리했다.

이날 최경주는 한국에서도 팬이 많은 소프라노색소폰 연주자 케니G, 그리고 영화 '늑대와 춤을'에서 감독, 주연을 맡아 아카데미상을 받았던 케빈 코스트너와 함께 경기를 치러 많은 갤러리를 동반했다.

나상욱(20.케빈 나.코오롱 엘로드)은 2오버파 74타로 부진, 순위가 공동121위까지 밀렸다.

포피힐스코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나상욱은 아이언샷이 그린을 자주 벗어난데다 퍼트 역시 난조를 보여 3개 대회 연속 컷 통과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 공동선두에 나선 쿠차와 헨리는 한때 전도유망한 신인으로 화려하게 데뷔했다가 팬들의 뇌리에서 잊혀져 가던 인물들.

US아마추어선수권대회 우승 이후 금융인의 길을 걷다 골프를 잊지 못해 컴백, 2002년 혼다클래식을 제패했지만 지난해 상금랭킹 182위에 그쳤던 쿠차는 포피힐스코스에서 '짠물 퍼트'를 앞세워 8개의 버디를 수확하며 모처럼 선두에 나섰다.

이날 보기없이 7개의 버디를 챙긴 헨리도 2001년 신인으로 2차례 준우승을 차지하며 각광을 받았지만 이후 2부투어를 전전했던 처지.

6언더파 66타로 3위에 오른 토미 톨레스(미국)도 99년 PGA 투어에 첫발을 디뎠지만 2부투어로 전락, 작년 2부투어 상금 20위 자격으로 겨우 PGA 무대에 재입성한 선수다.

뜻밖의 인물들이 1∼3위에 포진한 가운데 강력한 우승 후보 비제이 싱(피지)은최경주와 같은 5언더파 67타를 때려 12경기 연속 '톱10' 입상에 청신호를 밝혔고 필미켈슨(미국) 역시 4언더파 68타로 출발이 산뜻했다.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데이비스 러브3세(미국)는 3오버파 75타로 무너져 대회2연패는 커녕 컷오프를 걱정하게 됐다.

다만 러브3세는 이 대회가 열리는 3개 코스 가운데 가장 어렵다는 스파이글래스힐코스(파72.6천858야드)에서 1라운드를 치렀다는 점이 위안거리.

마이크 위어(캐나다)도 스파이그래스코스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2, 3라운드에서 반전을 노릴 수 밖에 없게 됐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카트를 타고 경기를 치를 '권리'를 쟁취한 장애인 골퍼 케이시 마틴(미국)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5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케니G와 케빈 코스트너 뿐 아니라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보울 MVP 톰 브래디, 영화배우 조 페시 등 유명 스타들이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