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전북대병원 응급실 평균 체류 3.7시간 줄어
전북대병원 응급실 평균 체류 3.7시간 줄어
  • 백세종
  • 승인 2017.02.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선대책 이후 과밀화도 감소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강명재)은 지난해 11월 응급실 운영체계 개선대책 발표 이후 작년 동기 대비 응급실 평균 체류시간이 3.7시간 줄었다고 16일 밝혔다. 또 응급실 과밀화는 25.6% 줄었고, 환자 중증도는 23%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전북대병원은 지난해말 응급실 운영체계 개선을 위해 진료처장과 각 임상과 과장을 구성원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했고, 응급의료센터의 기능강화를 위한 시설개선 등 응급실 운영체계 개선 대책을 마련해 추진해 왔다.

응급실 운영 개선책은 △응급실 과밀화해소 노력 △응급실 비상진료체계에 대한 의료진 근무수칙 강화 △전원체계 개선 △응급의료센터 기능강화를 위한 시설보완 등이 주 내용이다.

강명재 전북대학교병원장은 “응급실을 방문하는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료시스템과 시설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도민들이 믿고 찾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전 의료진이 합심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