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2 22:13 (월)
전북도 지원 탄소기업 순매출액 '껑충'
전북도 지원 탄소기업 순매출액 '껑충'
  • 문민주
  • 승인 2017.02.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업체 작년 13억 기록 전년보다 232% 증가

전북도 ‘탄소제품 공공구매 지원사업’이 중소 탄소기업 성장의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다.

23일 전북도에 따르면 탄소제품 공공구매 지원사업을 통한 중소 탄소기업 3곳(6개 품목)의 지난해 매출액은 20억1000만원으로 지원액(7억1000만원)을 제외한 순 매출액은 13억원이다. 이는 이들 탄소기업(6개 품목)의 2015년 순 매출액 3억9000만원 대비 232% 증가한 규모다.

탄소제품 공공구매 지원사업은 전북지역 중소 탄소기업에서 생산한 탄소제품을 시군에서 공공구매할 경우 구매액의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고창군을 제외한 13개 시군에서 구입하는 탄소 발열 의자, 탄소 볼라드, 탄소 난방필름, 탄소 발열조끼, 탄소전극 수 처리기 등 9개 품목을 지원한다. 올해 총 지원액은 5억8000만원이다.

이 사업으로 버스 터미널, 승강장, 노인 요양시설 등 공공장소 152곳에 설치된 탄소제품 522개는 지역민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탄소제품을 개발하고도 초기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탄소기업이 공공구매를 통해 민간 시장에 진출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다.

실제 이들 탄소기업은 공공구매 판매 실적을 바탕으로 경기, 강원, 제주 등 타 시도에서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탄소 발열 의자를 생산하는 탄소기업은 다음 달 프랑스 보르도의 한 업체와 수출 계약을 맺고, 해외시장으로 진출한다.

전북도 임노욱 탄소산업과장은 “신산업인 탄소산업이 타 지역과의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탄소기업을 육성하는 지원이 필요하다”며 “다만 일부 탄소기업의 특정 제품만 계속해서 지원받지 않도록 지원사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