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외국인 투자자 수급 개선 기대
외국인 투자자 수급 개선 기대
  • 기고
  • 승인 2017.02.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외국인투자자의 순매수로 주중 2100포인트선을 돌파하며 그간 박스권 흐름돌파 기대감을 높이는 모습이였다. 지수는 전주 대비 13.54포인트(0.65%) 상승한 2,094.12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은 6617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3650억원과 3284억원을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이마트, 롯데케미칼, LG이노텍, LG화학, 현대모비스 순매수했고, SK하이닉스, 삼성전자우, 롯데쇼핑, 삼성전자, 삼성화재 순매도했다.

기관은 롯데케미칼, 현대중공업, 신세계, 한국전력, 롯데쇼핑 순매수했고, 삼성전자, 이마트,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고려아연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기관의 매도세로 지지부진한 흐름이 이어가며 좀처럼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지수는 전주 대비 3.95포인트(0.64%) 하락한 614.75포인트로 마감했다. .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279억원과1521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1687억원을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카카오, 셀트리온, 고영, CJ E&M, 클리오 순매수했고, SK머티리얼즈, 이오테크닉스, 메디톡스, 디오, 인바디 순매도했다.

기관은 AP시스템, 이오테크닉스, 파라다이스, 모베이스, 모두투어 순매수했고, 셀트리온, 휴젤, 피씨엘, 오성엘에스티, 솔브레인 순매도했다.

시장은 기관과 개인투자자들이 외국인투자자의 차익실현 매물로 그간 약세를 보이던 전기전자 업종에 매수되면서 강세를 보였다.

이번 주도 경제지표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미국 1월 내구재주문지수, 2월 소비자심리지수, 1월 소비지수 발표예정으로 예상치는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유럽 2월 소비자물가지수와 생산자물가지수에서 상승폭 확대 기조가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3일 개막하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는 공급자측 개혁, 국유기업개혁, 일대일로 같은 주요 의제로 채택될 예정이다. 공급자 측 개혁은 작년 철강, 석탄 위주에서 올해 시멘트, 유리, 조선업종으로 확대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유기업 개혁추진 국유기업 관리를 전문경영인에게 맡겨 예산투명성 제고 추진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미국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일대일로사업을 더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1월 수출은 1827억 달러로 전년동기 7.9% 상승했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1.3으로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며 6개월 연속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경제지표는 국내 증시를 예측할 수 있는 선행지표 역활을 하기에 국내지표도 개선된 수치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 외국인투자자 수급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3대지수가 랠리를 이어가면서 투자심리를 과열시킨 측면이 있어 단기조정 가능성이 높은시점이다. 국내증시도 같이 숨고르기 장세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조정시 경기민감주의 비중확대 전략이 바람직해 보인다. KB중권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