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0 21:33 (수)
안희정 충남도지사 "서해안 시대 도래, 전북에 기회 올것"
안희정 충남도지사 "서해안 시대 도래, 전북에 기회 올것"
  • 최명국
  • 승인 2017.02.27 23: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정책 성실히 이행, 새만금 사업 챙기겠다" / 전주서 촛불집회 참석
▲ 전북기자협회가 주관한 대선주자토론회가 열린 지난 25일 KBS전주방송총국 공개홀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전북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국제사회 냉전과 분단체제 극복을 통해 서해안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또, 지지부진한 새만금 개발 촉진을 위해 정부가 기존 재정계획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달 25일 전북기자협회 주최로 전주 KBS방송총국 공개홀에서 열린 ‘대선, 지역을 묻다’토론회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선 안 지사는 서해안 시대 대응과 지방분권 촉진을 주요 공약으로 꼽았다.

안 지사는 “산업화 이래 농업지역이었던 충남과 전북은 국가의 인프라 투자에서 뒷전으로 밀렸다. 그러나, 서해안 시대가 도래하면서 충남과 전북지역에 새로운 기회가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해안 철도·고속도로는 정치적 결정이 아닌 서해안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 남북한 간 갈등을 효과적으로 극복해 이런 시대적 흐름이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이날 토론회에서 상당 부분을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소신을 밝히는데 할애했다. 안 지사는 “중앙집권과 서울 중심 체제를 지방자치분권의 시대로 전환해야 한다”며 “홀대와 소외의 근원이 된 중앙집권에 대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구체적 지방분권 방안에 대해 “지방정부의 입법·사법·경찰·교육자치권을 확대하고, 내국세 개편을 통해 지방에 내려보내는 재정을 늘려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중앙정부의 조직 혁신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안 지사는 새만금 사업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되면)정부가 기존 재정배분 계획을 성실히 이행하도록 노력하고 챙기겠다”며 “아시아 지역의 외국인들이 대한민국으로 올 수 있도록 분단과 갈등 위기를 개선할 것이다. 그러면 새만금에 대한 해외 투자활동도 힘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근 전북지역에서 일고 있는 ‘전북 독자권역화’에 대해서는 구체적 방향을 제시하지 못했다.

안 지사는 “경제구역단위로 보면 인구 300만에서 500만이 한 권역이다. 이 정도의 시장과 영역을 기준으로, 지역 내의 경제개발에 대한 주요 주제를 해당 권역청이 책임지는 구조를 구상하고 있다”며 “이런 권역의 독립성으로 전북소외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북 인구 180만여명에 불과한 것을 고려하면 전북의 독자권역화 요구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도크 폐쇄와 관련해선 “조선업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다”며 “최소한의 조선소 유지나 대체산업 발굴 등 다각적 대응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약간의 일거리를 줘서 조선소를 돌리는 게 좋은 지, 대체산업을 육성한다면 지역 상권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종합적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노 전 대통령이 수사받을 때 안 지사가 한 게 없다’고 한 것에 대한 질문을 받자, 떨리는 목소리로 잠시 눈시울을 붉혔다. 안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을)가장 오래 모셨던 제가 가장 큰 죄인이다. 어떤 원망도 들어야 한다”면서도 “제 주변사람이 다 구속되고 세무조사를 당했다. 노 전 대통령에게 가고 싶어도 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토론회에 이어 이날 저녁 전주 관통로 사거리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만금타령 2017-02-27 13:38:00
내이야기는 느그들이 할말이 새만금밖에 없냐는 거다
다른 동네 뭐하는지 좀 보고 반성좀해라
새만금만가지고 울궈먹지마라는 이야기다
새만금 추진도 제대로 못했고 다른것은 오죽하겄냐
뭐 보이는게 없냐

동네사람 2017-02-27 12:16:17
이 동네의 새만금 타령이 지겹다고? 사람아, 타령하는 이 동네 사람들은 안 지겹겠냐. 몇 십년 동안 지지부진을 반복하는데. 그런데 지겨워도 어쩔 수 없다. 얘기할 수밖에 없다. 억울해서 부당함에 입 닫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새만금타령 2017-02-27 09:06:11
이 동네는 맨날 그놈의 새만금 새만금 타령
노태우때부터 많이도 울궈먹었다
이제 지겹지도 않냐
새만금말고는 딴거 없냐 매날 새만금에 매몰되어서
다른 것은 말도 못하고 새만금 반대하면 역적으로 몰고
한심하다 한심해 그러니까 맨날 꼴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