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대기업 상반기 신입공채 9% 감소
대기업 상반기 신입공채 9% 감소
  • 기고
  • 승인 2017.02.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대기업의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 규모가 전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순실게이트’ 등 정치파동의 여파로 채용계획을 확정 짓지 못한 기업이 많아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조사에 응한 312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상반기 4년대졸 정규 신입직 채용계획’을 조사(1대 1 전화설문)한 결과, 34.3%(107곳)만이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으로 나타났다. 44.6%(139곳)는 상반기 신입공채 계획이 아예 없었다. 아직까지 채용진행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도 21.2%(66곳)나 됐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업에서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이 많았다(68.8%, 16곳 중 11곳). 다음으로는 자동차업(53.8%, 26곳 중 14곳), 식음료·외식업(45.8%, 24곳 중 11곳) 순이었다.

반면, 최근 구조조정 한파가 불고 있는 조선·중공업에서는 10개 기업 중 단 한 곳만이 신입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기계·철강업과 IT·정보통신업 등도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하지 않는 기업의 비율(채용 않는다 각각 57.1%)이 높았다.

이에 따라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107개 기업의 채용인원은 총 8465명으로 한 기업당 평균 79명 정도의 신규 인력을 충원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상반기 신규 채용 규모 총 9286명보다 8.8% 감소한 수준이다.

한편, 조사에 응한 기업 중 상반기 신입공채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자동차업으로 총 4297명의 신규 채용이 진행될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1530명), 석유·화학·에너지업(581명), 유통·물류업(500명), 식음료·외식업(417명), 금융업(295명)이 그 뒤를 이었다.

상반기 공채 시기는 3월 진행 기업이 27.1%로 가장 많았다. 2월과 4월에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은 각각 20.6%, 14.0%였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