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22:40 (목)
전북지역 학교는 국정교과서 안본다
전북지역 학교는 국정교과서 안본다
  • 연합
  • 승인 2017.03.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83개교서 4000여권 신청

국정 역사교과서를 수업 보조교재나 참고자료로쓰겠다고 신청한 학교가 80여곳으로 집계됐다.

시·도별로는 경북과 서울·경기·충남지역에서 신청 학교가 10곳 이상이었다.

교육부가 이들 학교 외에 국립학교와 재외 한인학교 일부 등 모두 130여개 학교에 교과서를 배부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국정교과서 폐기를 요구해 온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학부모 단체 등의 심한 반발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모두 83개 학교가 국정 역사(중학교)·한국사(고등학교) 교과서 3764권과 교사용 지도서 218권 등 3982권의 국정교과서를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교육부는 애초 17개 시·도 교육청을 통해 연구학교를 모집, 3월부터 국정교과서를 우선 사용하게 할 계획이었으나 대다수 교육청이 국정교과서 방침에 반발해 연구학교 신청 절차에 협조하지 않아 연구학교가 전국에서 단 한 곳에 그쳤다.

신청 학교 83곳을 세부적으로 보면 중학교가 33곳(지도서·한국사 포함 1744권), 고등학교가 49곳(지도서·역사 포함 2천198권)이고 특수학교 1곳(40권)도 신청했다.

설립 형태별로는 공립이 22개교, 사립이 61개교다.

이들 학교 가운데는 경북지역에 소재한 학교가 19개로 가장 많았다. 경기(13개)·서울(11개)·충남(10개)이 뒤를 이었고, 광주에서도 신청 학교가 1곳 있었다. 강원·세종·전남·전북·제주 등 5개 시·도에서는 신청 학교가 없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