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1 20:10 (월)
[(248) 피치샷 실수 교정] 양 겨드랑이에 수건 끼우고 연습
[(248) 피치샷 실수 교정] 양 겨드랑이에 수건 끼우고 연습
  • 기고
  • 승인 2017.03.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2

피치샷을 할 때 양팔과 양손을 매끄럽게 물흐르는 듯한 동작으로 앞뒤로 움직여주는 스윙에 집중하고 있지만 볼이 페이스 하단에 맞는 토핑이 나오거나, 잔디부터 치는 뒤땅이 자주 나온다.

또한 팔 동작에만 초점을 맞추고 스윙을 하는 골퍼가 대부분이다. 피치샷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거리감일 것이다. 하지만 거리 제어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이렇게 계속되는 반복적인 실수로 숏게임에 절망하는 골퍼들이 많다.

피치샷의 실수가 많은 골퍼들은 클럽을 뒤로 빼낼 때 상체를 몇 도 정도 오른쪽으로 틀어주고, 클럽을 앞으로 가져갈 때는 왼쪽으로 틀어준다. 이러한 동작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다음과 같은 연습이 필요하다.

<사진1>과 같이 양쪽 겨드랑이에 수건을 한 장씩 끼우고 정상적인 피치샷 스탠스를 취한다. 수건을 떨어뜨리지 말고 30미터 피치샷을 한다. 수건을 너무 겨드랑이 안쪽에 끼우게 되면 수건이 떨어지지 않으므로, 팔꿈치와 겨드랑이 사이에 끼는 것이 좋다. 피치샷을 하면서 수건을 원래 위치에 그대로 유지하면서 샷을 하면 상체의 회전 동작이 양손과 양팔의 백스윙 및 폴로스루 동작과 함께 이뤄진다.

<사진2>와 같이 백스윙 때 상체를 오른쪽으로 틀어주지 않고 양팔만 위로 들어 올리거나 임팩트를 통과할 때 타깃 방향으로 몸을 틀어주지 않고 볼을 때리면 두 수건 또는 그 중 하나가 아래로 떨어지고 만다.

수건을 떨어트리지 않고 원래의 자리에 그대로 유지할수록 클럽을 좀 더 일관성 있고 정확한 각도로 임팩트 순간을 맞이하게 유도할 수 있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구)효자골프연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