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16:30 (수)
대선 기상도
대선 기상도
  • 백성일
  • 승인 2017.03.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오는 5월9일께 조기대선이 실시될 전망이다. 각 당 주자들도 60일 이내에 대선이 치러지므로 경선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등 세 결집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그간 헌법재판소의 인용 결정이 안난 상태에서 언론들이 각 당 주자들을 놓고 지지도를 조사, 흥미위주의 경마식보도를 일삼아왔다. 하지만 지금부터 발표하는 지지도는 신뢰도가 높아지면서 우세자 편승효과까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그 이유는 박 전대통령 파면에 따른 조기대선 실시가 확실하고 각주자들에 대한 지지여론이 구체적으로 형성돼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4·13 총선서 뭇매를 맞고 신생 국민의당 한테 7석을 넘겨준 민주당은 절치부심 끝에 전북에서 지지율을 상당히 만회한 것으로 보인다. 총선서 국민의당이 돌풍을 일으켰어도 송하진 지사나 시장 군수 도의원들이 당적을 국민의당으로 옮기지 않고 그대로 민주당적을 유지한 게 약발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총선서 국민의당이 짧은 기간 동안 녹색돌풍을 일으켜 제1당을 차지했던 것은 그간 30년 가까이 민주당이 지역정서에 의존해서 전북을 독점해온 탓이 결정적이었다. 도민들은 총선서 구태의연하고 매너리즘에 빠진 민주당에 염증을 느껴 횟초리를 들어 민주당 후보들을 팽시켰던 것이다.

그간 도민들은 국민의당 국회의원들이 의정활동을 잘해줄 것으로 기대를 걸었지만 기대에 못미쳐 실망하는 분위기다. 국회 탄핵소추위원으로 활동했던 김관영의원과 도의회 의장을 지냈던 김광수 의원 정도만 제 역할을 다했지 나머지 의원들은 이름 값도 못한 것으로 알고있다. 기대를 걸었던 정동영의원은 느닷없이 전주완주도 통합을 못하고 있는 판에 김제와의 통합을 외치고 나왔고 유성엽의원은 박영수 특검이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는데 국민 법 감정과는 동떨어지게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도민들을 어리둥절케 했다. 이 같은 일이 발생하자 국민의당 지지도가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민주당 지지도가 회복국면에 놓이게 됐다.

상당수 도민들은 “지난 총선서 민주당에 회초리를 든 것은 잘하라고 한 것이지 미워서 그런 것은 아니다”면서 다시 민주당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전 대표가 주자들로부터 많은 공격을 받고 있으면서도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비교적 정책과 공약 등 콘텐츠가 빵빵한 국민의당 안철수 전대표측은 박 전대통령의 파면이 확정됐기 때문에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이 형성,지지율 상승이 이어질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후보경선이 끝나야 알겠지만 도내에서 만큼은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쪽은 관심도 없다. 워낙 박 전대통령에 대한 인상이 안좋기 때문이다. 결국 전북몫을 찾기위해 민주당과 국민의당 쪽으로 정권교체가 이뤄지길 바라는 눈치다. 백성일 부사장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