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00:11 (월)
전봉준 동상
전봉준 동상
  • 김원용
  • 승인 2017.03.15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남산에 안중근·김구 동상이 있습니다. 여기에 동상 하나를 더 세우고 싶은 데, 그게 전봉준 입니다.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한 데, 그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인생의 마지막 보람 있는 일로 꼭 이루고 싶습니다. 그것은 서울 남산에 또 하나의 동상이 아니라, 동학농민혁명이 국민적 정신으로 우뚝 서는 것을 의미합니다.”

역사학자 이이화씨(80)가 동학2주갑 때인 3년 전 본보와 인터뷰에서 밝힌 소망이었다. 이씨는 ‘녹두장군’이라는 별명을 가질 만큼 동학농민혁명에 천착했다. 30대 때부터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관심과 연구활동을 바탕으로 1989년 역사문제연구소 부설로 ‘동학농민혁명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를 만들고, 관련 여러 저서를 냈으며,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초대 이사장을 맡기도 했다.

서울에 전봉준 장군의 동상을 건립하고자 했던 그의 소망과 의지가 결실을 보게 됐다. 지난해 10월 동상건립준비원회를 발족시켰으며, 오는 22일 창립총회를 갖게 되면서다. 물론 그가 위원회의 중심에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협조로 동상이 설 입지가 남산공원은 아니지만, 서울 중심부인 종로여서 결코 서운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이곳은 전봉준 장군이 심문을 받고 교수형에 처해진 감옥 터라는 역사성이 있다. 또 사형 전 “나를 죽일진대 종로 네거리에서 목을 베어 오고가는 사람들에게 내 피를 뿌려주는 것이 옳거늘 어찌 남몰래 죽이느냐”고 전해지는 이야기 속 장소이기도 하다.

전봉준 장군(1855~1895)을 기리는 시설물들이 그의 행적을 따라 정읍과 고창을 중심으로 여러 곳에 설치돼 있기는 하다. 동상 혹은 부조 등으로 그를 형상화 한 조형물도 10여 곳에 이르며, ‘전봉준공원’(정읍 내장산 입구)까지 조성됐다.

그러나 녹두장군을 상징할 흡족한 동상을 찾기는 힘들다. 정읍에 설치된 동상과 관련해서 미술평론가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한눈에 로댕작품의 전형적인 아류인 기념조각 같다”고 1988년 <샘이 깊은 물>에 기고했다. 녹두장군의 옷주름이 마치 인천 맥아더동상의 날선 군복바지 주름과 비슷하다고도 꼬집었다.

서울의 동상은 국민모금과 디자인 공모를 거쳐 내년 4~5월 중 건립될 것이라고 한다. 이번에는 철저한 검증을 거쳐 제대로 된 동상이 만들어져야 한다. 동상이 설 부지가 5평 정도에 불과하지만 사람이 중심인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혁명의 기치가 서울 한복판에 우뚝 서길 기대한다.

김원용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엄정신 2017-03-15 09:18:00
전주 한복판에도 세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