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국립한국문학관
국립한국문학관
  • 김재호
  • 승인 2017.03.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은 삶과 정신의 산물이다. 때로는 거대한 산맥이 흐르고, 때로는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들이 실개천처럼 아기자기하다. 디지털시대가 됐지만 시와 소설, 수필 등 문학작품에는 여전히 사람 냄새 가득하고, 문화 콘텐츠 경쟁력의 원천이다.

세르반데스의 ‘돈키호테’에서 사람들은 용기를 얻고, 세익스피어의 ‘햄릿’에서 결단의 힘을 발견한다. 김훈의 ‘칼의 노래’에서 이순신의 위대함을 가슴에 되새기고,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외우면서 나라 잃고 광야에 외롭게 선 시인의 고뇌를 생각한다. 동서고금의 문학 작품은 용기를 북돋워 주고, 슬픔을 정화해 주고, 나아가야 할 인생의 좌표를 가늠케 해 준다.

전북을 일컬어 예향이라고 부르는 것은 예로부터 문학적 토양이 단단했기 때문이리라. 판소리 등 기예를 갖춘 예술인들이 많았다. 고창의 동리 신재효는 판소리 다섯바탕을 정리했고, 송만갑 김소희 등 출중한 소리꾼들이 대거 활동했다. 정읍사 여인의 애절함이 배어 있고, 서정주의 질마재 고갯길엔 황토빛 정서가 서렸다. 채만식은 일제 수탈 창구군산 앞바다의 탁류를 보며 시대를 이야기 했다. 연극인 박동화는 전북 현대 연극의 초석을 놓았고, 그런 예술적 분위기 속에서 전주는 국제영화제를 개최하는 도시가 됐다.

예술가들 사이에서 가장 빛나는 명예로 알려지는 대한민국예술원상 수상자도 다수 배출됐다. 시 부문에서 서정주와 고은, 희극 부문에서 노경식, 서양화 부문에서 박남재 등 4명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 뿐 만이 아니다. 혼불의 최명희, 엄마를 부탁해의 신경숙 등 걸출한 소설가들이 다수 배출됐다.

문학이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그 작가에 대한 흠모로까지 이어지는 것은 문학작품이 사람의 정신세계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 세계적으로도 작가의 고장, 작가의 저택 등을 소중히 여기고 관리하는데 무척 신경을 쓴다. 작가의 향기가 배어 있는 가람 이병기 생가, 최명희 문학관 등이 그것들이다.

전주시가 오는 9월1~3일 예정된 ‘2017 대한민국독서대전’ 개최지로 확정됐다는 소식이다. 문학의 도시, 책 읽는 도시 이미지 확산이 기대된다. 최근 정부의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사업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 전북이 유치하면 문학의 도시 이미지를 확고히 할 수 있다. 지난해 16개 시도 24개 지자체가 유치의사를 밝힐만큼 관심이 컸었다. 그런데 요즘 전북의 움직임은 찾기 힘들다.

김재호 수석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