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수술한 환자 몸 속에 부러진 칼날이…'충격'
수술한 환자 몸 속에 부러진 칼날이…'충격'
  • 천경석
  • 승인 2017.03.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대형 종합병원서…환자 고통 호소하자 재수술 / 의료진, 수술 중 칼날 부러진 것 알고도 봉합 '물의'

도내 최대 종합병원 의료진이 수술한 환자의 몸 안에 부러진 수술용 칼의 일부를 남겨둔 채 수술을 마친 뒤, 환자가 고통을 호소하자 재수술을 통해 이를 제거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병원측은 과실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대형 의료기관의 어이없는 실수가 빈축을 사고 있다.

15일 해당 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환자 배모 씨(63)의 요추척추관협착증 수술 도중 수술용 칼날이 부러졌지만 의료진은 이를 찾지 못한 채 그대로 봉합했다.

당시 수술을 진행한 의료진은 칼날이 부러진 사실을 알고 이를 찾았지만 30분이 지나도 칼날을 찾지 못하자 환자의 마취가 풀릴 것을 염려해 수술부위를 봉합하고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는 것이 병원 측의 설명이다.

며칠 뒤 배 씨가 복통을 호소하자 병원은 컴퓨터 단층촬영(CT)을 통해 부러진 칼날이 환자 몸 속에 남아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환자 측이 항의하자 병원은 “환자가 충격을 받을까 봐 추후 경과를 지켜본 후 재수술하려 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병원은 의료사고임을 인정하고 지난 6일 배 씨의 몸에 남아있던 수술용 칼날 조각을 제거했다.

병원 관계자는 “의료진의 과실임을 인정하고 이물질 제거를 위한 수술비와 입원 기간 연장에 따른 비용 등은 모두 병원이 부담하기로 했다”며 “추후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히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배 씨는 의료과실에 대한 병원의 사과를 받고 지난 14일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