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17:58 (월)
만기친람
만기친람
  • 김은정
  • 승인 2017.03.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일이일만기(一日二日萬機)’. ‘하루 이틀 사이에 만 가지 일의 기틀이 싹트므로 군주는 조금이라도 정사를 태만히 하여서는 안된다’는 이 말은 국가통치의 거울이 되어온 ‘서경’에 실려 있다.

‘만기친람(萬機親覽)’. ‘임금이 온갖 정사를 친히 보살핀다’는 이 말 역시 ‘일일이일만기’로부터 비롯되었을 터다.

오랫동안 군주들의 책무 중 중요한 덕목이 되어왔던 만기친람은 환경이 변한 현대에 이르러서도 리더십의 중요한 덕목으로 꼽힌다. 고금을 막론하고 만기친람형 왕이나 대통령이 적지 않은 것은 그 때문이다.

개혁형 군주로 꼽히는 정조는 대표적인 만기친람형 왕이었다. 정조는 스스로 ‘군주는 조금이라도 정사를 태만히 하여서는 안 된다’는 것을 좌우명으로 삼았던지 큰 일 작은 일 가리지 않고 모든 정사를 챙겼다. 대신들 중에는 정조의 이런 통치 스타일을 못마땅하게 여겨 ‘작은 일에 너무 신경을 쓰면 큰일에 소홀하기 쉽다’는 상소문을 올리기도 했으나 정조는 ‘작은 것을 통해 큰 것으로 나갈 수 있다’며 이런 지적을 신경 쓰지 않았다.

정조는 천성적으로 책읽기를 즐겼으나 모든 일을 직접 챙겨야 직성이 풀리는 성품 때문에 책 읽을 시간이 부족하자, 책으로 채워진 장식장 그림을 일월오봉도 대신 어좌 뒤에 놓아두어 책읽기의 아쉬움을 대신했을 정도로 정사에 몰두했다. 그는 8도에서 올라오는 보고서를 읽는 것이 취미라고 했을 정도로 일에 빠져 지냈다. 요샛말로 표현하자면 일벌레였던 셈이다.

중국의 진시황 역시 대표적인 만기친람형 군주로 꼽힌다. ‘일중독의 원조’로 일컬어지는 진시황은 하루에 결재한 서류를 직접 저울에 달아 120석이 되지 않으면 정량에 이를 때까지 일을 만들어 처리했다고 전한다. 결재문서의 무게로 일의 양을 판단했다니 이쯤 되면 ‘만기친람’이 리더십의 중요한 덕목이 되기에는 문제가 있을 듯도 하다. 흥미로운 것은 같은 만기친람형 군주였지만 정조와 진시황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파면된 이후 ‘리더십’ 덕목이 새삼 주목되고 있다. 한국의 대통령 리더십이 왜곡되었다는 분석은 이미 오래전부터 있어왔으나 박근혜정부에서처럼 왜곡된 예는 없었기 때문이다. 왜곡된 리더십 중에 ‘만기친람’이 들어가 있다. 덕분에 ‘만기친람’은 원래의 어원이나 의미, 시대적 상황과 관계없이 부정적인 이미지의 용어가 됐다. 오로지 개인의 권력을 지키기 위한 ‘만기친람’이 가져온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