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9 21:52 (화)
실수 - 김형철
실수 - 김형철
  • 기고
  • 승인 2017.03.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햇살이

난을 태우고 있는 날

밥숟갈 뉘고

누룽지 숭늉 네다섯 모금 드신

어머니

어미는 어디 갔냐?

“예 밭에 갔습니다.”

점심은 먹었냐?

“에, 먹었습니다.”

미수의 어머니

방에서 굶는지 모르고

어미는 아비 점심상만 차렸다

△이런 황당함이 있나? 감기몸살로 하루 종일 방에서 누워 계시는 어머니를 깜빡 잊었다.

며느리는 지아비 점심상만 차려주고는 다시 밭에 나갔다. TV에 골몰하며 내 밥만 먹던 아들에게 건넌방 어머니 말씀 건네신다. ‘어미 어디 갔니?’(나도 배고프다), ‘점심은 먹었니?’(나도 점심밥 줘라) 어머니의 대화법을 모르는 작가는 막둥이처럼 또박또박 대답한다. 신이 내게 물었을 때 나도 그러했으리라. 김제김영·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