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전주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 탄력
전주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 탄력
  • 강인석
  • 승인 2017.03.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기념사업 지원 조례 제정 / 연말까지 격전지 역사관 등 건립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에 대한 지원근거가 마련돼 전주시가 계획중인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9일 전주시에 따르면 박형배·김진옥·백영규 시의원이 발의한 ‘전주시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가 최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해 발효됐다.

이 조례에는 동학농민혁명 기념 및 계승 발전에 필요한 시책 및 사업 발굴 사항, 전주시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지원 심의위원회 설치 및 예산지원 근거,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에 기여한 공적자에 대한 포상 규정 등이 담겼다.

조례에 따라 시는 △전주지역 동학농민혁명 유적지 발굴 및 보존·정비사업 △동학농민혁명 관련 자료와 사료의 수립, 조사, 연구사업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유족을 위한 명예회복사업 △동학농민혁명 정신계승을 위한 시상 및 문화·예술·교육·학술 사업 △동학농민혁명 정신계승을 위한 기념시설 건립 및 조성사업 등을 추진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시는 올 연말까지 동학농민혁명 당시 관군과 농민군의 치열한 격전이 벌어졌던 완산도서관과 곤지산 등 완산공원 일대에 동학농민혁명 역사관과 꽃동산, 휴식공간 등을 조성하고,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완산도서관 일부 기능 개선 및 리모델링을 바탕으로 (가칭)동학농민혁명 문화관과 민(民)의 광장 등 거점시설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이밖에 동학농민군이 전주성에 입성하기 전에 숙영했던 삼천 우림교 부근, 용머리고개, 초록바위, 전주성 서문지 등 주요 전적지를 연계한 동학관련 콘텐츠를 구축해 하나의 역사문화벨트로 묶을 방침이다. 시는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가 구축되면 기존 경기전과 풍패지관 등 조선왕조의 본향으로서의 ‘왕(王)의 도시’ 전주의 이미지와 함께, 민관협치가 실현됐던 사람 중심의 ‘민(民)의 도시’가 결합된 새로운 도시의 정체성이 확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