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목욕탕 배수구에 발 끼어 9세 남자아이 숨져
목욕탕 배수구에 발 끼어 9세 남자아이 숨져
  • 천경석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내 한 목욕탕에서 초등학교 2학년 남자아이가 목욕탕 배수구에 발이 끼어 익사하는 참변이 발생했다.

20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정읍시내 한 목욕탕의 배수구에 이모 군(9)의 발이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 군이 1m 깊이의 탕 안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함께 있던 이 군의 아버지와 목욕탕 직원이 물을 퍼내고 이 군의 발을 배수구에서 꺼내려고 했지만 강한 수압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과 경찰이 이 군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목욕탕 직원이 영업 마감 시간인 오후 11시를 앞두고 청소를 하기 위해 배수구를 열어 놓은 것을 이 군이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탕에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욕탕 직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7-03-20 23:52:1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죽고싶다 2017-03-20 19:39:48
이런 나쁜 지방단체장이 있습니까? 다음 - 카폐 - 검색난에 박근혜황교안관계 치면 알수 있습니다

나라사랑 2017-03-20 18:30:40
영업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목욕탕 문 닫겠네요.. 배상도 상당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