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14:46 (목)
하늘을 나르는 기분
하늘을 나르는 기분
  • 기고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옥지 완주군 봉동읍 봉강마을
오늘은 한글교실

가는 날이다

공부하러 가는 날이다

기분이 좋다

헐헐 비행기을 타고

하늘을 나라가는 기분

발거름도 삽분삽분



△ ‘발거름’이 날아간다. 할매 가방도, 할매 마음도 날아간다. 뿐이겠는가? 할머니를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도 날아갈 것만 같다. 그래서 마침내 이 동시도 헐헐, 삽분삽분 날아간다. 헐헐, 삽분삽분 공부하러 가는 길. 이렇게 가벼운 의태어를 본 적이 없다. 하늘을 날려면 이 정도는 가벼워야 할 일. 삶이 깊이 배어있는 시를 보면 항상 마음 뭉클해진다. 이 동시를 보는 순간이 그랬다. 어려운 말도 없고, 억지로 꾸미려고도 하지 않은 이런 동시, 참 좋다. 이렇게 좋은 동시 보여주셔서 고마워요. 할매. ∥ 경종호(시인)

〈한글공부를 시작한 할머니의 시. 오탈자와 띄어쓰기를 수정하지 않고, 원문 그대로 담았습니다. 출처: ‘할미그라피’(미디어공동체 완두콩협동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