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임실군 수몰민 자립 터전 마련
임실군 수몰민 자립 터전 마련
  • 박정우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 섬진강댐 현장회의서 합의점 찾아 / 폐천부지 농경지 댐에서 제외키로 국토부 요청
▲ 20일 임실군 운암면사무소에서 국민권익위가 ‘섬진강댐 수몰민 생계대책 현장 조정회의’를 열고 주민들이 요구한 합의점을 찾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권익위가 임실지역 섬진강댐 수몰민들이 제기한 ‘섬진강댐 재개발사업지구내 농경지 조성대책’을 적극 수렴, 해결책이 마련됐다.

권익위는 20일 임실군 운암면사무소에서 ‘섬진강댐 수몰민 생계대책 현장 조정회의’를 열고 주민들이 요구한 합의점을 찾아낸 것.

이날 조정회의에는 권익위 성영훈 위원장이 참여한 가운데 심민 군수와 한국수자원공사 박병돈 상임이사, 김완중 익산지방관리청장 등 주민 5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를 직접 주재한 성위원장은“섬진강댐재개발사업으로 농경지가 침수될 위기에 놓였다”며 “생계대책을 요구한 수몰민의 의견이 수용됐다”고 설명했다.

권익위의 중재로 수용된 합의안은 한국수자원공사가 폐천부지의 농경지를 섬진강댐에서 제외토록 국토부에 기본계획 변경안을 요청했다.

또 익산국토관리청은 댐 건설 기본 및 실시계획안에 대한 승인절차를 이행하고 전북도는 해당 농경지를 임실군에 매각키로 결정했다.

더불어 임실군은 전북도와 익산국토관리청의 협조를 통해 매입절차를 진행하고 홍수위보다 높은 농경지 성토작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날 결정된 합의안은 섬진강댐 수몰민들이 생계대책을 세워 달라며 지난 2015년 10월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한지 1년 5개월만에 처리됐다.

수몰민들은 지난 1965년 섬진강댐 건설 이후 관련 주민들이 생계터전을 잃으면서 현재까지 겪어온 고통이 이어짐에 따라 이같은 민원을 제기했었다.

특히 최근에는 섬진강댐 운영정상화 방침에 따라 홍수위가 낮아지면서 기존의 농경지가 침수될 위기에 처하자, 권익위가 적극 중재에 나서 이같은 합의점이 도출됐다.

심민 군수는“권익위의 중재로 수몰민들이 자립할 수 있는 터전을 갖게 됐다”며“주민들이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