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1:39 (수)
오는 30일 홍콩 배우 장국영 14주기 맞아 대표작 2편 재개봉
오는 30일 홍콩 배우 장국영 14주기 맞아 대표작 2편 재개봉
  • 연합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년 4월 1일 세상을 떠난 홍콩 영화배우 장궈룽(張國榮·장국영)의 14주기를 맞아 그의 대표작 두 편이 나란히 관객을 다시 찾는다.

오는 30일 재개봉하는 ‘아비정전’(1990)은 깊은 사랑을 경계하는 바람둥이 아비(장국영)와 두 여자의 엇갈린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왕자웨이(王家衛) 감독의 초기작으로 왕자웨이 특유의 섬세한 미장센과 뛰어난 영상미가 돋보인다. 장궈룽이 러닝셔츠만 입고 맘보춤을 추는 장면은 지금도 회자되는 명장면으로 남아 있다.

같은 날 재개봉하는 천카이거 감독의 ‘패왕별희’는 중일전쟁 시대를 살아간 두 경극 배우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번에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라는 제목으로 1993년 국내 개봉 당시 156분짜리로 상영됐던 작품을 171분인 확장판으로 상영한다.

이외에도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미션’ 등 다양한 작품이 내달 스크린을 통해 다시 관객과 만난다.

멜 깁슨이 연출한 종교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2004)는 4월 13일 재개봉한다.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전까지 지상에서 보낸 마지막 12시간을 그린 작품이다.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미션’은 남미의 오지로 선교활동을 떠난 신부 일행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6일 재개봉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