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스펙 좋아도 자기소개서 문제 있으면 탈락
스펙 좋아도 자기소개서 문제 있으면 탈락
  • 기고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펙이 좋아도 자기소개서를 잘 쓰지 않으면 면접의 기회조차 없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상반기 공채시즌을 앞두고 인사담당자 79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0.3%가 ‘스펙 좋아도 자소서 문제로 탈락시킨 적 있다’고 답했다.

반면 응답자의 58.9%는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스펙의 지원자임에도 불구하고 자소서를 이유로 서류전형에서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58.9%)’고 밝혔다. 이처럼 서류전형 당락을 가를 중요한 과정으로 꼽히는 자기소개서, 잘 쓰기 위해서 유념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자소서의 핵심’에 집중이다.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나쁜 인상을 주는 잘못 쓴 자기소개서(복수응답) 1위는 산만하고 무엇을 말하려는지 요점이 분명치 못한 자소서(51.5%)였다.

2위는 비속어 사용, 맞춤법 실수, 기본적인 어휘 구사력이 떨어지는 자소서(37.9%)였다 3위는 어디서 보고 베낀 듯한 인상을 주는 자소서(34.9%)가 차지했다.

또 우리 회사에 대한 관심이나 이해가 부족해 보이는 자소서(31.7 %), 지원 기업 및 직무를 잘못 쓰는 결정적인 실수를 한 자소서(26.8%)도 잘못 쓴 나쁜 자기소개서 5위권에 올랐다.

그밖에 지원자의 성향·특성이 보이지 않고 진부한 자소서(26.6%), 같이 제출한 이력서·지원서와 내용이 어긋나는 자소서(14.9%), 짧은 경력·경험에 비해 과도하게 자신감을 표출하는 자소서(13.7%)도 인사담당자를 좋지 않은 자소서로 꼽았다.

나쁜 자기소개서의 가장 큰 특징이 ‘요점 없음’이었다면, 좋은 자기소개서의 조건은 ‘핵심이 두드러진 것’이었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