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22:40 (목)
급식비리 교장 결국 사퇴
급식비리 교장 결국 사퇴
  • 김종표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 비리에 연루돼 파면됐다가 복직해 물의를 빚었던 익산지역 한 사립학교 A 교장이 결국 사퇴했다. 이에 따라 A 교장 복직을 둘러싼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지역 교육·시민단체에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학 정상화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20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A 교장은 지난 17일 오후 열린 법인 이사회에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이사회가 이를 수용했다. 이 학교는 새로운 교장 임명 때까지 교감이 교장 직무대리를 맡게 됐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20일 “국회와 정치권은 사학이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교육 적폐 중의 하나인 사립학교법을 즉각 개정해야 한다”면서 “전북교육청도 사학에 대한 철저한 지도·감독과 함께 건전한 사립학교 육성을 위해 애초 약속했던 사학운영 조례 제정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 죽어 2017-03-21 15:27:18
지방단체장이 없는진정서를 만들어 6급공무원을 공직을떠나게 만들고 한가정을 파탄시켜야 하는지요. 다음 - 카페 - 검색난에 박근혜황교안관계 치면 볼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