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4 18:27 (화)
민주당·국민의당 소속 전북 국회의원들 성명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존치 위해 정부는 대책 마련 최선 다해라"
민주당·국민의당 소속 전북 국회의원들 성명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존치 위해 정부는 대책 마련 최선 다해라"
  • 박영민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전북지역 의원들은 20일 “정부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존치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 국회의원들은 이날 긴급성명을 내고 “정부가 또 다시 유동성 위기에 몰린 대우조선해양에 3조원대의 추가 자금지원을 추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며 “이 같은 정부의 지원결정이 공정경쟁을 저해하거나 지역 간의 차별을 가져와서는 곤란하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5조원에 가까운 분식회계와 부실경영에도 영남권 대표 조선소인 대우조선에는 회생을 위해 추가로 자금을 투입하면서, 전북 최대 조선소인 현대중공업 군산 조선소는 6월 가동 중단과 함께 사실상 잠정 폐쇄결정을 내린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는 명백한 지역차별이며 호남 죽이기”라며 “(군산조선소 폐쇄 문제를) 단순히 민간기업의 구조조정 문제로만 치부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우조선은 무차별적인 저가수주를, 정부는 대우조선에 대한 일방적인 일감몰아주기를 즉각 중단해야 하며, 정부는 군산조선소 존치를 위해 필요한 최소발주 물량인 선박 10척 정도의 발주를 위해 필요한 대책을 즉각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