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남원 용궁마을의 '봄'
남원 용궁마을의 '봄'
  • 안봉주
  • 승인 2017.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절기상 춘분인 20일 지리산 아랫마을 남원 주천 용궁마을의 산수유가 꽃망울을 활짝 터트려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지리산둘레권역산수유꽃 축제’는 25일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