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14:46 (목)
전북 권역별 미세먼지 경보제 '의지 부족'
전북 권역별 미세먼지 경보제 '의지 부족'
  • 문민주
  • 승인 2017.03.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개 시·도 중 8곳 권역 나눠 운영 / 도, 인력 부족 등 이유로 시행 미뤄

전북지역 미세먼지 경보제를 전북권역 하나가 아닌 세부 권역으로 구분해 운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세부 권역별 미세먼지 경보제는 ‘자치단체의 의지’가 가장 중요한 만큼 정확한 정보 제공을 위한 관심이 요구된다.

21일 한국환경공단의 실시간 대기오염정보 사이트인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세부 권역별로 미세먼지 경보제를 운영하는 자치단체는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도, 강원도, 경북도, 충북도, 전남도 등 모두 8개 시·도다. 이들 시·도는 최소 2개 권역부터 최대 7개 권역까지 나눠 미세먼지 경보제를 운영한다. 전남도는 동부권·서부권, 경북도는 구미권·경주권·안동권·김천권·영주권·경산권·포항권 등으로 권역을 세분화했다.

반면 전북도를 포함한 9개 시·도는 단일 권역으로 미세먼지 경보제를 운영한다. 미세먼지 경보제를 단일 권역 또는 세부 권역으로 운영하는 것은 자치단체 소관이다. 미세먼지 경보제를 전북권으로 묶어 운영하는 데 대해 전북보건환경연구원은 인력 부족과 서부권에 편중된 대기오염측정소를 이유로 든다.

전북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전북은 대기오염측정소 수치를 모니터링할 인력이 부족하고, 대기오염측정소가 대부분 서부권에 설치돼 있어 세부 권역별 미세먼지 경보제를 시행하지 못했다”며 “이는 올해 완주군·진안군, 내년 순창군·무주군·장수군 등 동부권까지 대기오염측정소를 확대한 뒤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