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1:36 (수)
"中 사드보복 피하려면 제3국 우회투자 필요"
"中 사드보복 피하려면 제3국 우회투자 필요"
  • 연합
  • 승인 2017.03.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제연구원 보고서
국내 기업들이 중국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같은 정치 리스크를 피하려면 제3국으로 우회하는 투자 전략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3일 발표한 보고서 ‘대 중국 해외직접투자의 목적 변화와 경제의존도에 대한 시사점’에서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후 최근 중국의 한국산 제품에 대한 경제적 보복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장용준 경희대 교수는 “이 같은 경제적 피해를 줄이려면 중국을 최종 목적지로 하는 ‘제3국 진출형 해외직접투자’를 확대하는 것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주변국을 생산기지로 활용하라는 조언이다. 이렇게 하면 우리나라가 아니라 투자대상인 제3국이 원산지로 표시되기 때문에 ‘돌발 정치 변수’를 피해 중국으로 무난하게 수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중국 주변국 대부분은 임금이 낮기 때문에 가격경쟁력이 뛰어난 제품을 만들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장 교수는 공적개발원조(ODA)와 연계한 전략도 유효하다고 조언했다.

ODA는 선진국에서 개발도상국이나 국제기관에 하는 원조를 말한다. 현재 중국 주변국은 대부분 우리나라 ODA 대상국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