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5 18:44 (금)
[(251) 척추각 유지] 다운스윙 시작, 상체 아닌 하체로
[(251) 척추각 유지] 다운스윙 시작, 상체 아닌 하체로
  • 기고
  • 승인 2017.03.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3

골프에서 널리 알려진 것이 ‘볼을 정확하게 때려내려면 스윙하는 동안 척추의 각도를 처음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실 척추는 스윙을 하는 동안 움직이며, 스윙할 때 전체적으로 이를 하나의 위치에 고정시켜야 한다는 단순한 생각에 사로잡히면 오히려 좋은 점보다 해가 더 많을 수 있다.

어드레스 때 몸을 엉덩이에서부터 앞으로 숙여 타깃 라인 연장선상에서 보았을 때 <사진1>과 같이 샤프트가 척추에 대해 직각을 이루게끔 해준다.

앞으로 숙여준 각도를 원래대로 유지하려면 어드레스 때 머리를 <사진1>의 상상의 벽에 맞대고 있으며, 톱 스윙에서 임팩트를 통과할 때 <사진2·3>와 같이 머리를 벽에 맞댄 상태 그대로 유지한다고 상상하면 된다.

척추 각도에 대한 걱정 대신 단순하게 생각하도록 하자.

즉 볼을 향해 몸을 앞으로 숙여주는 각도와 오른쪽을 향해 옆으로 기울여주는 각도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

이들 두 가지 기본 동작을 익히면 파워 증대를 이루고 스윙의 일관성을 갖출 수 있다.

다운스윙 구간에서 척추각을 유지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상체를 사용하는 것보다 허리를 사용하는 기분을 갖는 것이다. 상체를 먼저 움직이게 되면 지면과 멀리 있는 상체는 하체보다 많이 움직이기 쉽기 때문에 머리를 고정하기 쉽지 않게 된다.

다운스윙의 시작을 힙으로 생각하고 반복적인 연습을 하다보면, 상체보다는 하체의 움직임이 스윙을 리드를 하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어깨관절의 움직임보다 고관절의 움직임이 척추각을 유지하는데 더욱 유리하기 때문에 위의 연습의 방법을 계속적으로 연습하게 된다면 볼을 보다 정확하게 쳐내기 쉬워질 것이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구)효자골프연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