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5:29 (수)
변액연금보험의 추가납입제도 구조와 기능
변액연금보험의 추가납입제도 구조와 기능
  • 기고
  • 승인 2017.04.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간에는 ‘변액(펀드)연금보험’의 ‘추가납입제도’ 장점을 잘 알고 활용하면 왜 비용을 줄이고 장래 발생 가능한 금융자산까지 중도에 추가납입하면 계약일로부터 10년 이상 경과 시 보험차익 규모에 상관없이 전액비과세로 ‘금융소득종합과세대상’에서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왜 리스크관리와 더불어 안전한 수익실현이 가능한지 그 이유를 추가납입 구조와 기능에서 확인해 보자.

변액보험의 납입구조는 청약 할 때 매월 약정기간 동안 납입하는 ‘기본납입보험료’와 언제든지 여유자금이 생겼을 때 추가납입 할 수 있는 ‘추가납입보험료’로 구성된다.

‘기본납입보험료’에 대해서는 보험사업비로 ‘계약체결비용(M사 월 납입보험료의 1~7차년 6.58%, 8~10차년 3.36%)’과 ‘계약관리비용(M사 월 납입보험료의 1~12차년 8%+10,000원)’을 부담해야 하지만 ‘추가납입보험료’에 대해서는 회사에 따라 ‘추가납입보험료 한도(월기본납입보험료×200%×경과월-기인출금액) 내에서 납입보험료의 0%~5%를 ‘추가납입비용’으로 부담한다.

따라서 보험사업비용 구조를 알면 비용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월 150만원씩 12년 동안 납입한다면 최소의 비용부담 선택은 ‘기본납입보험료’ 50만원과 ‘추가납입비용’ 0%인 ‘추가납입보험료’ 100만원을 설정하면 된다.

왜냐하면 소비자입장에서 총 부담하는 사업비는 월150만원을 기본보험료로 납입할 경우 상기 사업비 부담방식에 따라 12년 동안 총 2882만 5200원을 부담해야 하지만 월50만원의 기본보험료와 월100만원의 추가납입보험료를 활용하면 1056만 8400원만 부담하면 되기 때문이다. 무려 1825만 6800원의 보험사업비를 절감하게 된다.

그러나 현재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을 처분하여 언제든지 현금화 하거나 추가소득 발생(자녀 경제활동 예상 수입)이 가능한 경우에는 당장 기본보험료를 줄이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추가납입제도’ 한도 내에서 언제든지 무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월150만원씩 납입한 경우 5년(60개월) 후에는 추가납입보험료 한도 1억8000만원(월300만×60개월)을, 10년(120개월) 후에는 추가납입보험료 한도 3억6000만원(월300만×120개월)을 비용부담 없이 납입할 권리가 있는데 추가납입 한 몫에 대해서 계약일로부터 10년이 경과하면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즉, 계약일로부터 10년경과 후 추가납입 한 몫의 수익규모에 상관없이 금융소득종합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

(다음 주 계속)

베스트로금융그룹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