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취업준비생 65%, 마구잡이식으로 스펙 쌓아
취업준비생 65%, 마구잡이식으로 스펙 쌓아
  • 기고
  • 승인 2017.04.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은 압박감 속에 확신도 없이 ‘마구잡이 스펙(자격조건)’을 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포털 업체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84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준생 78%는 “스펙 한 줄이라도 더 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공별로는 경상계열(84.6%)과 사회과학계열(80.2%)이 높게 나타났고 이공계열(78.2%)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취준생들이 쌓고 있는 스펙(복수응답) 내용들을 살펴보면 ‘희망 직무 관련 자격증’(41.0%)과 ‘전공 관련 자격증’(36.4%) 등이 가장 많았다.

또 ‘아르바이트 경력’(31.1%), ‘공인 영어점수 취득’(28.1%), ‘외국어 회화 능력 습득’(20.8%), ‘전공 및 직무와 무관한 자격증 취득’(18.7%), ‘학점 관리’(18.5%) 등도 비교적 많이 준비하고 있는 스펙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인턴 경력’(15.9%), ‘대외활동’(12.6%), ‘사회?해외 봉사활동’(11.5%), ‘수상 경력’(9.6%), ‘영어 외의 외국어 공인 점수 취득’(8.8%), ‘공모전’(7.3%) 등이 이어졌다.

하지만 정작 대부분 취준생들은 스펙 쌓기가 향후 취업에 도움이 될 지에 대한 여부에 대해선 확신을 갖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이번 설문 조사에선 ‘현재 준비 중인 스펙이 취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는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35.5%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절반에 가까운 49.8%는 “꼭 그렇지는 않다. 그냥 아무 것도 없는 것보다는 나을 것 같아 준비 중”이라고 답했으며, 14.7%는 “그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준비 중”이라고 했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