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교육부, 서남대 특별조사…총장 해임 요구
교육부, 서남대 특별조사…총장 해임 요구
  • 김종표
  • 승인 2017.04.18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추진비 사적 유용 혐의…또 비리 논란 / 교원 부당임용·사문서 위조 등 수사 의뢰

부실대학 꼬리표를 달아 퇴출 위기에 몰린 서남대학교가 총장 등 주요 보직자들의 비리 혐의로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교육부는 학교법인 서남학원과 서남대에 대한 특별조사를 벌여 예산·회계 및 인사·학사관리 분야에서 불법·부당 행위를 적발하고 김경안 총장 해임을 비롯해 8명에 대한 징계를 대학 측에 요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특별조사는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학교운영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가 필요하다는 대학 컨설팅팀의 권고에 따라 지난 2월 27일부터 3월 10일까지 진행됐다. 서남대는 지난 2015년 교육부의 1주기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최하위 E등급을 받아 상시컨설팅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김경안 총장은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업무와 무관하게 식비를 쓰거나 종친회 행사 등에 화환 비용을 지출하는 등 사적 목적으로 업무추진비 2355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남대는 또 올 2월 기준으로 교직원 임금 156억 원과 시설관리 용역비 등 13억 원을 지급하지 않았고, 세금체납액도 1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교원 신규채용과 임상교원 보수 지급 등 인사관리 분야에서도 문제점을 드러냈다. 다른 대학에서 해임돼 교원으로 임용할 수 없는 이들 20명을 전임교원으로 신규 채용했고, 2015년 6월에는 만 69세로 정년(65세)을 넘어선 병원장 김 모 씨를 전임교원으로 특별채용하기도 했다.

또 이사회 의결 없이 의학과 교수 등 97명의 교원에게 총 43억 원의 보수를 과다 지급하고, 교육부 특별조사 때 임상교원 급여 지급 증빙자료를 위조해서 제출했다.

입시 및 학사관리 분야에서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총 52명의 교원이 책임 시간을 준수하지 않았고, 전공이 일치하거나 유사하지도 않은 교원을 신설 학과로 소속을 변경해 수업을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김 총장 등 주요 보직자에 대해 해임을 포함한 징계를 대학 측에 요구했다. 이와 별도로 교육부는 불법·부당 혐의가 인정된 보직자를 업무상 횡령·배임, 사문서 위조·행사 등의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 또는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서남대는 재심의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대학 측은 “교원 부당 채용 문제는 의대 임상실습장 이동으로 협력병원에 교원이 필요해 특별채용 한 것”이라며 “다른 대학에서 해임처분을 받은 교원에 대해서도 임용취소 절차를 거쳤고 교비를 유용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서남대는 설립자의 교비 횡령과 대학구조개혁 평가 낙제점으로 폐교 위기에 놓였고, 최근에는 의대가 한국의학교육평가원의 의학교육 평가에서 불인증 판정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 패악질 2017-04-18 08:53:29
교육부 정말 우리나라에서 없어져야 될 기관, 패악의 기관입니다
의대 정원 가져가서 교육부와 밀착된 비리 구재단, 인수할 구단의 현 총장 부총장 죽이기 입니다
서남대 구성원은 대부분 현 총장을 지지하는데 교육부의 힘으로 대대적 언론보도를 하네요
위 내용은 모두 교육부의 감춰진 패악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