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22:40 (목)
[(254) 슬라이스 교정] 스트롱 그립에 손목 굽어지지 않게
[(254) 슬라이스 교정] 스트롱 그립에 손목 굽어지지 않게
  • 기고
  • 승인 2017.04.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2

많은 골퍼들이 보편적으로 범하는 실수 중 하나가 바로 슬라이스다. 골프를 잘 치는 사람이라도 간혹 슬라이스가 난다.

하지만 슬라이스가 나는 이유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해한다면 라운드 중에도 슬라이스를 고칠 수 있다.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지면서 스윙하고 있는지, 팔로만 클럽을 위아래 직선으로 스윙하고 있는지, 클럽을 평평하게 움직이다가 갑자기 들어 올리는지, 손목이 <사진1>같이 톱에서 ‘커핑’(cupping:오른손잡이의 경우 왼손목이 손등 쪽으로 굽는 것)되는지, 또는 어깨로 다운스윙을 시작해 클럽이 너무 가파르게 내려오지 않는지 등을 체크해야 한다.

백스윙을 잘했다고 하더라도 이런 잘못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슬라이스를 내지 않기 위해서는 먼저 스윙을 분석한 후 그에 따라 가파른 스윙을 고치기 시작해야 한다. 그렇지만 무엇보다 먼저 체크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그립과 그립 세기(pressure)다.

이것은 가장 쉽고 빠르게 슬라이스를 고칠 수 있는 요소다. 먼저 ‘스트롱 그립’을 해야 한다. 그리고 톱에서 손목이 커핑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손목이 커핑되면 클럽페이스가 오픈되고 수직으로 내려오는 스윙을 하기 때문이다.

또한 그립 잡는 힘을 매우 가볍게 해야 한다. 클럽을 타이트하게 잡으면 잡을수록 스윙시 손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고 샷을 자연스럽게 날릴 수 없게 된다.

그립을 가볍게 하면 손 움직임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 임팩트 때 클럽페이스를 스퀘어 상태로 만들기 쉬워진다. 한 마디로 클럽을 가볍게 잡으면 자연스러운 스윙 플레인으로 스윙할 수 있고 <사진2>와 같은 동작이 쉽게 나오며, 가파른 스윙의 문제점들을 단번에 고칠 수 있기 때문에 그립 강도는 꼭 체크해야 한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정확한 슬라이스의 이유를 알고 있다면 라운드를 망치지 않고 금세 조절할 수 있다. 자신의 슬라이스 원인을 파악하면 쉽게 교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구)효자골프연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