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고창군 판소리전수관, 상설 국악교실 운영
고창군 판소리전수관, 상설 국악교실 운영
  • 김성규
  • 승인 2017.04.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창군 판소리전수관이 ‘상설 국악교실’을 호응 속에 운영중인 가운데 초등학생들이 판소리를 배우고 있다.
고창군 판소리전수관이 ‘상설 국악교실’을 호응 속에 운영하고 있다.

올해 국악교실은 판소리반, 가야금반, 고법·장단반, 대금·단소반, 농악반, 한국무용반 등 6개반을 운영한다.

국악교실은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주 3회 오후 3시·4시·5시·7시에 수업이 이뤄지며 초등학생부터 일반인까지 희망하는 군민은 누구나 배울 수 있다. 또한 연말에는 1년간 배운 성과를 한 자리에 모여 군민들에게 선보이는 ‘연수생 발표회’도 개최한다.

고창군은 판소리 여섯마당을 집대성하고, 후학 양성에 평생을 바친 동리 신재효 선생이 태어나 활동한 전통문화의 고장으로 동리 선생의 유업을 계승 발전시키고 판소리를 보존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국악 활성화를 위해 동리국악당에서 판소리 명창 공연과 창극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고 ‘동리대상’ 시상, ‘어린이 판소리 왕중왕 대회’도 개최하고 있으며, 판소리박물관에서는 판소리체험을 통해 군민과 관광객들이 늘 전통문화의 멋과 흥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즐겁게 우리 국악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