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전북서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문화 확산
전북서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문화 확산
  • 김윤정
  • 승인 2017.04.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 비용·자원 절약 등 시너지 효과 '톡톡' / 창업자본 부족한 신생 벤처기업들에 각광

전북에서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트렌드’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공유경제는 자원을 소유의 개념을 보지 않고, 서로 대여해 차용해 쓰는 경제활동을 뜻한다.

통계청의 산업기준분류법에 따르면 인터넷, 스마트폰 등 ICT를 통해 유휴자원을 공유하는 금전적 경제활동이 공유경제로 압축되며, 무상거래는 제외된다.

고창군이 올 1월부터 실시한 농기계 임대사업, 전주시내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활성화 되고 있는 ‘오피스 메이트’ 등도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모델이다. 특히 창업자본이 부족한 신생 벤처기업들에게 ‘공유경제’모델은 크게 각광받고 있다. 공간 공유는 생산 공간, 유통 공간, 소비 공간도 있고 종교시설, 문화예술 공간으로 까지 퍼지고 있다.

공유경제 개념을 활용하면 구매 비용 절감은 물론 공유로 자원까지 절약할 수 있다. 이에 도내 지자체에서도 공유경제 문화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18일 전북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전라북도 공유경제 도입방안’연구에 따르면 지역에서 공유경제가 제대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지역공동체 활성화가 필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서는 조례 제정 등 지역공유경제 제도가 뒷받침 된 상황에서 공유경제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전북도와 전북경제통상진흥원도 이달부터 공유경제의 가능성과 가치에 대한 이해는 물론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지역 혁신 프로젝트 ‘공유경제 Start-Up 6단계 패키지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경진원 관계자는“내 주변에 있는 것들을 잉여자원 등과 공유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을 찾으면 그것이 공유경제의 사업 아이템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