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전주 완산구, 다음달 26일까지 비산먼지 발생 공사장 특별점검
전주 완산구, 다음달 26일까지 비산먼지 발생 공사장 특별점검
  • 강인석
  • 승인 2017.04.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완산구는 최근 미세먼지 및 황사로 대기질이 악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오는 5월 26일까지 비산먼지 발생 공사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완산구는 특히 관내 지역인 서부신시가지, 전주·완주 혁신도시 등에서 아파트 및 상가 건축공사, 효천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비산먼지 발생원이 많은 점을 고려해 특별점검반 1개반 2명을 편성해 지도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점검대상은 연면적 1000㎡ 이상 건축공사장 40개소, 도시개발사업 등 토목공사장 15개소로 총 55개 공사장이 대상이며 효천지구 도시개발사업, 아파트 신축공사 등 규모가 큰 공사장의 경우 특별관리 공사장으로 중점 관리한다.

이번 특별점검에서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의 신고사항 일치 여부, 방음·방진벽, 세륜시설 등 비산먼지 억제시설 정상운영 여부, 수송차량의 세륜 및 측면 살수 후 운행 여부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지도 점검을 실시된다.

완산구는 이번 특별 단속기간에 비산먼지 억제시설 미설치·미가동 및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조치를 이행하지 않아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 개선명령 등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중대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고발조치 할 계획이다.

백순기 완산구청장은 “봄철 건조기 흙먼지 발생으로 인한 대기환경 및 생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강제적인 지도 단속보다는 공사 관계자의 자발적인 환경보전 실천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