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민주당 문재인 후보 "새만금 전담부서 신설, 청와대서 직접 챙길 것"
민주당 문재인 후보 "새만금 전담부서 신설, 청와대서 직접 챙길 것"
  • 박영민
  • 승인 2017.04.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대선 후보 공동인터뷰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19일 “새만금사업에 필요한 것은 추진력과 예산”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챙기면 달라진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이날 전북일보를 포함한 전국 유력 지역신문사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와의 인터뷰에서 “새만금사업은 착공 30년이 다 돼 가지만 지지부진한 상태다”며 “서해안 시대가 열리면 새만금은 분명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청와대에 전담부서를 만들어 국책사업답게 추진하겠다”며 “민간에 맡겨두지 않고 공공 주도 매립으로 전환하고, 신항만·국제공항·도로·철도 등 기본인프라 구축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새만금이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환황해 경제권의 거점이 되고, 글로벌한 관광단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임기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도크폐쇄와 관련, “군산조선소는 국가차원에서도 필요하고, 존치돼야 일자리도 유지된다”며 “조선경기가 회복될 때까지 버틸 수 있는 힘을 실어줘야 한다.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를 신설하고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공공선박 발주를 늘리고, 노후선박 교체를 지원하고, 국내 해운사의 국적선 보유를 유도하는 정책도 추진하는 한편 선박펀드 지원을 통해 일자리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이와 함께 참여정부 보다 강력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펼쳐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지역 언론이 제대로 살아날 수 있도록 하는데도 큰 관심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안보불안 우려에 대해 특전사에서의 군복무, 참여정부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 참여, 10.4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 등을 맡았던 경험을 소개하며 안보문제를 해결할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한신협 공동취재단, 서울=박영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