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졸음운전 주의
졸음운전 주의
  • 기고
  • 승인 2017.04.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은 사계절 중 전체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가장 적지만, 졸음운전 사고건수는 가장 많다.

특히 오후 2~4시 사이 사고가 집중됐는데, 이 시간대 졸음운전 치사율은 전체 교통사고 대비 4.5배 높았고, 사고형태는 ‘도로이탈’이 39.9%로 가장 많았다.

졸음 때문에 순간 판단력이 늦어져 브레이크를 밟지 못한 채 직접적인 충격을 받아 일반사고에 비해 피해가 컸다.

시속 100㎞로 1초를 주행하면 약 28m를 가게 돼 4초만 졸아도 100m이상 차가 앞으로 나아가 바로 충격을 가하는 경우 피해 정도가 일반사고보다 약 3배 크다.

운전 중 졸음이 오면, 신선한 산소공급을 위해 창문을 열어 차내 공기를 환기하거나, 충분한 휴식과 스트레칭으로 경직된 몸을 푸는 것이 좋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