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주적'·'햇볕정책' 놓고 각당 후보진영 공방
'주적'·'햇볕정책' 놓고 각당 후보진영 공방
  • 김세희
  • 승인 2017.04.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문제 대선정국 화두로 재점화

지난 19일 열린 대선후보 두번째 토론회에서 불거진 안보문제가 대선정국 화두로 떠올랐다.

‘주적’과 ‘햇볕정책’사안을 놓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범보수진영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이 20일에도 논쟁을 이어갔다.

우선 한국당과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주적’답변을 문제삼으며 맹공을 펼쳤다.

한국당 정태옥 선대위 대변인은“문 후보의 안보관은 불안함을 넘어 두려움에 다다르고 있다”고 비난했고, 바른정당 유 후보는 “문 후보가 제대로 답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듯이 말했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도 가세했다. 그는“이미 국방백서에는 주적으로 명시돼 있으며, 남북대치 국면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이라며 “문 후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군인들에게 교육할 때는 주적 개념을 설명하지만 대외적으로 주적 개념을 사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 2010년 김태형 당시 국방장관 등 발언에 나와있으며, 박근혜 정부에서도 북한은 심각한 위협이 되는 적이라고 했지, 주적이라고 표현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안 후보의 햇볕정책 계승발언도 범보수진영과 민주당의 공세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이날 인천 유세에서 “안 후보가 햇볕정책의 계승에 관련한 답을 제대로 못했다”며 “영·호남 표심 때문에 말도 못하고 엉거주춤한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대북송금이 문제가 아니라 특검한 것이 잘못된 일인 듯 박지원 대표와 김홍걸 씨 사이에 대화가 오갔다”고 지적했다.

박광온 공보단장도 “분명하게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과 참여정부의 대북 포용정책 계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당 박지원 선대위원장은 “우리는 전쟁을 억제하고 미국 등 자유우방의 협력 속에서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북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