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문재인 선대위, 안철수 네거티브 지시 문건 논란
문재인 선대위, 안철수 네거티브 지시 문건 논란
  • 김세희
  • 승인 2017.04.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상에 비공식 지침 / 박지원 검찰 수사 촉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향한 네거티브 공세관련 내부 문건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문건은 문 후보 선대위가 내부 관계자에게 ‘비공식적 메시지 확산’이라는 표현을 통해 SNS 상에 안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를 확산하라고 지침을 내린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중앙의 한 언론은 20일 민주당 내부 관계자로부터 확보한 안 후보의 네거티브 공세문건에 대해 보도했다.‘주간정세 및 대응방안(案)’이라는 제목의 문건은 안 후보의 검증 및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비교적 상세한 지침이 담겨있다.

문건에는 ‘안철수 검증 의혹 지속제기, 바닥 민심까지 설파되도록 주력’이라는 대응기조가 제시돼 있고,‘안철수는 갑철수’등 네거티브 지시와 불안·미흡·갑질(부패) 프레임 공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나와있다.

또 문건은 ‘호남과 보수층 유권자 분리 전략 구사’를 목표로 내세우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과 연대·협치 대상 명확한 입장 표명 요구 △1987년 전후 文·安 삶의 궤적 비교 △임을 위한 행진곡 진정성 제기 등이 제시돼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희망포럼은 이런 비공식 메시지를 유포하는 비인가 사설공장임이 드러났다”며 “문 후보는 국민에게 사과하고 검찰과 선관위는 더불어희망포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캠프 내부와 총괄본부장, 비서실장, 공보단에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까지 모두 확인했는데 해당 내용의 문건을 받은 사람이 없다”며 “또 관련 문서에 대해서 보고 받은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이어 “선별적으로 문건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