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위험천만한 고속도로 갓길 주정차
위험천만한 고속도로 갓길 주정차
  • 기고
  • 승인 2017.05.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종진 고속도로순찰대 9지구대
최근 관내에서 터널 앞 갓길에 세워놓은 차량 운전자가 뒤에 화물차에 치어 현장에서 사망한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제 때 차량정비를 못해 갓길에 차를 세워놓거나 잠깐의 휴식을 취하는 건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요소다. 이는 교통방해 이전에 위험천만한 행위라는 사실을 가슴에 새겨야 할 필요가 있다

한국도로공사의 지난 2013년부터 2016년 7월말까지 ‘고속도로 갓길 사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총 100건에 달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망자는 32명, 부상자는 6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분석결과 갓길에 주정차되어 있는 차량을 뒷 차가 후미추돌하는 식의 형태였으며 사고 원인은 졸음운전 62.1%, 전방주시태만 32.8% 등으로 시설문제가 아닌 운전자의 과실이 갓길사고의 약 94%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에서는 차량들이 시속 110㎞ 이상의 속도로 달리다보니 순간의 방심으로 사고로 이어지고 한번 사고가 발생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현행 도로교통법 제64조는 고속도로 갓길에서의 주정차를 금지하고 있고 이를 위반하면 2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과료로 처벌하고 있다.

본래 비상시에만 고속도로 갓길의 사용을 허용하고 있는데, 갓길에 주정차 해야 될 응급 상황(고장이나 교통사고 등)에선 도로교통법 제66조에 의거, 교통상황을 살핀 후 안전하게 갓길로 이동시켜 비상등을 작동시켜야 하며 반드시 안전 삼각대를 주간에는 후방 100m, 야간에는 200m에 설치하고 안전지대로 이동 후엔 신고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하며 휴식을 취할 땐 반드시 고속도로 휴게소 등을 이용해야 한다.

간혹 고속도로 갓길에 고장 난 차를 세워 둔 채 안전삼각대를 설치해놓고 이를 안전하게 여기며 갓길에 서서 전화 통화 등을 하는 사람들을 보게 되는데 고속도로에서 혹시 사고가 나면 고속도로 울타리 밖으로 몸을 신속히 대피해야 2차사고 등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